•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평창 붐업에 사찰도 나섰다…123곳 템플스테이 운영

  • 기사입력 2017-02-28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02월드컵 이후 400만 향유
올해 월정사,낙산사 등 앞장
위로,건강,비움,꿈 4색 힐링
MICE와도 연계, 외국인 확대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붐업에 사찰도 나섰다. ‘템플스테이’가 올림픽, 마이스(MICE) 산업 등과 연계돼 한층 다채로운 스펙트럼으로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에 대한 지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템플스테이 사업이 올해 123개 사찰에서 운영되며 동계올림픽 관련 프로그램도 추진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문체부와 사업단은 평창 월정사, 양양 낙산사, 속초 신흥사, 인제 백담사 등 강원도 내 주요 사찰(13개 예정) 및 수도권의 외국인 대상 템플스테이 운영 사찰 등을 중심으로 통역 전담 자원봉사자를 배치(약 150명)해 프로그램의 규모와 품질을 높일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크게 휴식형과 체험형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휴식형’은 스님과의 차담, 공양, 명상 등 기본프로그램 참여를 중심으로, ‘체험형’은 기본프로그램과 산행(걷기), 108염주 꿰기, 연꽃지화 만들기 등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템플스테이 여행 프로그램이 발전을 거듭하면서 현재 아생여당(我生如堂)이라는 브랜드도 운영중이다. 위로, 건강, 비움, 꿈 네 가지 콘셉트를 충족시키는 프로그램이다.

템플스테이 운영 사찰의 ‘맛과 멋의 여행’ 프로그램은 4계절 마다 연계관광코스로서 국내외 많은 관광객들의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관련 관광객을 위해 1박 이상 체류 프로그램 뿐 만 아니라 당일 프로그램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와함께 외국인 체험 5만명을 목표로 마이스(MICE) 산업 결합 상품과 외국인을 위한 템플스테이 등의 연계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상품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문화 사찰(현재, 외국인 전문 24개소, 특화 프로그램* 16개소, 사찰음식 특화 16개소)을 확대 지정하고, 템플스테이를 매개로 사회적 약자와 문화소외계층에 대한 문화여행 기회도 2000명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1700년 전통의 템플스테이는 2002년 월드컵을 기점으로 여행프로그램의로 정착했으며, 연인원 400만 명(외국인 42만명 포함, 사업단 통계)이 함께했다.

문체부 황명선 관광정책실장은 “2017년에도 바쁜 현대인들이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여행을 통해 재충전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관련 관광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템플스테이가 평창동계올림픽 등 국가행사 발전에 기여하고 관광객들에게는 소중한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모님과 함께하는 어버이날, 황금연휴, 해맞이, 여행주간 등 특별한 날에 행복여행을 떠나고 싶을 때엔 사업단의 공식 누리집에서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