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朴 탄핵,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이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를 향해 ‘2월 중 탄핵 인용’을 호소했다.

이 시장은 7일 오후 헌법재판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은 박 대통령의 탄핵과 헌정 질서의 복귀를 원하고 있다”면서 “헌재는 국민의 뜻에 따라 탄핵 결정을 미루거나 부결하는 일은 결코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박 대통령과 측근들, 새누리당이 다시 복귀를 노리고 있다”면서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이 대놓고 탄핵 반대를 요구하고 헌정 질서를 문란하게 한 세력을 비호하는 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거리를 뒤덮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정치권은 광장으로 돌아와 국민과 함께 해달라.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면서 “박 대통령의 탄핵이 결정될 때까지 다시 광장으로 돌아와 싸워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헌재는 시간을 끌지 말고 2월 안으로 탄핵 결정을 해달라”면서 “국민이 나라의 주인으로 대접받는 민주공화국이 되기 위해 헌재의 2월 중 조속한 탄핵 결정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정체된 지지율의 반등을 노리는 것이냐’는 질문에 “이런 발표(기자회견)를 하면 지지율이 올라가느냐”고 되물은 뒤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다. 탄핵 반대 움직임이 일어나서 정치권과 국민이 힘을 합쳐 탄핵의 길로 갈 필요가 있어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i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