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대통령 탈당 놓고 새누리당 내부 파장 예상

  • 기사입력 2017-02-07 15: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보수 진영간 입장차도…바른정당, 박 대통령 탈당 압박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당직 유지와 관련해 새누리당이 자진탈당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박 대통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에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 상태인 만큼 새누리당 지도부 내에서 그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말 청와대 한광옥 비서실장을 만나 박 대통령의 자진탈당 문제에 대한 당의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정 원내대표는 7일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 논의 결과 대통령이 자진탈당을 결심해주지 않으면 당 윤리위가 인위적으로 대통령을 탈당시키거나 제명하는 것은 좋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며 “당에서 그렇게 원칙을 정했다는 것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을 통해 듣는 것과 직접 듣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대통령에 대한 예의상 청와대 비서진을 통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탈당을 권유하거나 강제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박 대통령과의 관계 정리 차원에서 자진탈당이 최상의 방법이라는 점을 우회적으로 전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박 대통령의 탈당 문제는 새누리당에 ‘계륵’과 같은 존재다. 여당으로서 새누리당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박 대통령에 대한 심각한 민심이반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를 강행한다면 친박 중심의 보수 세력의 반발에 직면할 수 있다.

박 대통령의 자진탈당은 이같은 당의 고민을 풀어주는 양수겸장이라는 점에서 당에는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알아서 결정하겠다, 시점 등은 맡겨달라고 했기 때문에 언제가 될지, 실행이 될지는 모르겠다”며 “우리는 청와대에서 판단해주길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에 관련해 새누리당 관계자는 “윤리위는 징계를 탄핵이 결정될때까지 보류한다는 원칙을 이미 정했다. 이것이 공식 당론”이라며 “이 원칙은 인 위원장이 수차례 언론과 당회의에서 밝힌 바 있다. 이 원칙은 지금까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뒤 야당은 물론 여당 일부에서 강한 탈당 요구를 받았지만 현재까지 새누리당 당적을 갖고 있다.

박 대통령이 자진탈당을 거부하고 새누리당이 공개적으로 탈당을 요구하거나 징계 조치에 나서면 당청이 정면으로 충돌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지만 당내에서는 박 대통령의 판단을 지켜보겠다는 기류가 우세하다.

그러나 박 대통령의 당적이 조기대선 정국의 쟁점으로 부상하거나 당내 비박계가 탈당 문제를 공개적으로 문제 삼고 나서면 친박계와 마찰을 일으키면서 계파 간 갈등으로 비화될 소지도 적지 않다.

새누리당 비박계가 탈당해 창당한 바른정당은 벌써 박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하며 새누리당을 압박하고 있다. 박 대통령 탈당 시 친박 지지층 표심이 분산되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이날 “탈당 문제는 대통령 본인이 진작 정리하는 게 맞았다”고 말했고, 김성태 사무총장도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의 탈당 요구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를 바란다”고 압박했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