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朴대통령 측 공세 전환?…특검 대면조사 앞두고 전열 가듬기

  • 기사입력 2017-02-07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특검 대면조사가 임박한 가운데 박 대통령 측은 전열을 가다듬으면서 특검 채비에 전념중이다.

박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 주 후반 예정된 특검 대면조사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법률대리인단과 수시로 접촉을 가지면서 대응 방향을 모색중인 것으로 7일 전해졌다.

특히 박 대통령 측의 대응은 탄핵정국 초반 분노한 여론에 떠밀려 일방적 수세에 몰렸던 것과 달리 공세로 전환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주목된다.

[그래픽디자인=이은경/pony713@heraldcorp.com]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 장소와 관련해 제3의 장소를 선호한 특검과 샅바싸움 끝에 청와대 경내 입장을 관철하며 기선을 잡은 상태다.

박 대통령도 특검 대면조사에서 잘못 알려진 사실관계를 적극 해명하는 데서 더 나아가 탄핵정국의 프레임 자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보수성향 인터넷TV와의 인터뷰에서 “뭔가 오래 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도 지울 수가 없다”면서 “아니라고 얘기해도 뭔가 딱 짜인 프레임 밖의 얘기는 전혀 받아들이지 않는 풍조가 있다”고 하는 등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 등에 대해 부당하다는 인식을 드러낸 바 있다.

청와대가 지난 3일 특검의 경내 압수수색을 거부한 뒤 특검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도 이전과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당시 청와대는 특검이 박 대통령을 뇌물수수 등 혐의 피의자로 적시한데 대해 아직 헌재 탄핵심판 판결이 내려지지도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을 피의자로 적시한 압수수색 영장으로 무리한 수사를 실시하는 것이라면서 헌법에 정면으로 위배된다고 반발했다.

박 대통령 측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탄핵정국이 장기화되면서 국민적 피로도가 누적된 데다 ‘태극기 민심’으로 대변되는 탄핵 반대여론이 올라오고 전통적 지지층이 재결집하는 등 상황이 반전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박 대통령 측의 헌재 탄핵심판 대응에서도 확인된다.

박 대통령 측 손범규 변호사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태극기 집회 등을 거론하면서 “공격자의 초기 우세는 병참선이 길어지면서 한계에 이르게 되고 방어자의 힘과 드디어 균형을 이룬다”면서 “그러다 방어자가 뭉치고 힘을 내어 종국에는 방어자의 역습이 이뤄진다”고 주장했다.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박 대통령 측이 신청한 증인들이 건강 사정 등을 사유로 출석 연기를 요청하는 것 역시 탄핵 심판 속도를 늦추면서 반격 타이밍을 모색하려는 전술이라는 분석이다.

정치권 안팎에선 박 대통령이 헌재의 탄핵심판 막바지에 직접 출석하겠다며 시간을 더 달라고 요구할 경우 탄핵심판 결과는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퇴임일인 3월13일 이후로 늦춰질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