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특검수사] 결국 법정에 서는 ‘왕실장’과 ‘신데렐라’

  • 기사입력 2017-02-07 09: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정희 정권 시절부터 권력 핵심 ‘왕실장’ 김기춘 전 靑 비서실장
-박근혜 정권 ‘신데렐라’ 장관 2번 수석 1번 조윤선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관여 혐의…오늘(7일) 특검 기소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왕실장’, ‘기춘대원군’으로 불리며 박근혜 정권 실세로 군림했던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박영수 특별검사의 칼날을 피하지 못했다.

특검은 7일 ‘문화ㆍ예술계 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김 전 실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할 방침이다. 특검은 앞서 블랙리스트 운용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신동철 전 청와대 정부비서관,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을 기소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외에 박근혜 대통령에게 이른바 ‘나쁜 사람’ 으로 찍힌 노태강 전 문체부 국장 등이 사직하도록 압박한 혐의 및 블랙리스트 정책에 찬동하지 않은 문체부 1급 공무원을 그만 두게한 혐의로도 기소될 전망이다.

김 전 실장은 지난 40여년 간 검사,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 국회의원 등을 거치며 권력의 핵심으로 살아왔다. 1972년 유신헌법 초안을 작성하며 박정희 대통령 독재의 기틀을 마련했다. 1974년 중앙정보부 대공수사국 부장으로 활동했으며 육영수 여사 총격 사망사건을 맡아 피의자 문세광의 자백을 받아냈다. ‘정수장학회’ 1기 장학생으로 장학회 모임 ‘상청회’ 회장을 맡았다.

법무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1992년 대선을 앞두곤 부산지역 정치인, 사정ㆍ공안당국고위간부들과 함께 지역감정을 앞세워 정권재창출을 모의했던 ‘초원복집’ 사건으로 사법처리 위기까지 몰렸으나 법망을 빠져나갔다. 96년 총선으로 정계에 입문한뒤에는 내리 3선에 성공했다. 2004년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을 주도하기도 했다. 18대 대선에서 박 대통령의 원로 참모진인 ‘7인회’의 중심 인물로 활동하다 2013년 비서실장으로 부활했다. 그야말로 권력을 위해 살았고, 권력에 기대어 영화를 누려온 끝에 심판대 앞에 서게 됐다.

특검의 블랙리스트 수사는 승승장구하던 박근혜 정권의 ‘신데렐라’ 조윤선(51) 전 문체부 장관에게도 제동을 걸었다. 특검은 이날 김 전 실장과 함께 조 전 장관 역시 재판에 넘길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조 전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시절인 2014년 6~2015년 5월 김 전 실장의 지시에 따라 불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다. 또 조 전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를) 보지도 못했고 작성에도 관여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위증 혐의도 받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사법연수원 23기 수료 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근무했다. 2002년 한나라당 대선 공동대변인을 맡으며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2008년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조 전 장관은 2010년까지 한나라당 ‘최장수 여성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18대 대선에서 조 전 장관은 박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지켰다. 정부 출범 후 두 번의 장관과 한 번의 수석비서관을 지내며 ‘무한 신뢰’를 받았다.

조 전 장관은 정권 출범과 함께 여성가족부 장관(2013년 3월~2014년 6월)에 임명됐고 이후 대통령실 정무수석(2014년 6월~2015년 5월)을 지냈다. 지난해 9월엔 문체부 장관에 취임했으나 특검에 구속되며 사임했다.

jin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