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주진우 “고영태, 최순실 불륜설에 힘들어…본질 흐리지마”

  • 기사입력 2017-02-07 0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 게이트’를 수년간 취재해온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최순실 씨의 불륜설에 대해 “본질을 흐리는 행위”라며 비난했다.

주 기자는 6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자꾸 여론과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사들이 그쪽(불륜설)으로 몰고가서 (고 씨가) 고통스러워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사건의 실체보다는 약간 말초적인 것, 가십에 훨씬 크게 반응하기 때문에 싸움을 그쪽으로 몰고 가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영태 씨는 자기가 한 얘기보다 자신의 사생활이 더 들춰지면서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큰 고통을 느끼고 있다”면서 “본인이 잘못한 것도 알고 있고 최순실 씨와 같이 사업을 한다고 그 회사에 다니면서 녹을 먹었던 거에 대해 굉장히 부끄럽고 죄스럽게 생각한다. 그래서 그 내용의 핵심과 본질, 최순실이 어떻게 농단을 했나, 대통령이 어떻게 잘못을 했나 이 부분에 대해서는 도움을 줄 생각이 있어서 검찰수사에 나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기자는 방송에서 수차례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이 본질을 흐리면서 ‘가십성’ 흥미 위주로 이슈를 끌고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주 기자는 최 씨 측이 더블루케이 운영 등을 고 씨가 주도했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지금 나온 증거들과 정황들 그것만 봐도 최순실 씨가 직접 운영을 했고 (고 씨는)그 밑에서 심부름했다는 게 다 나와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박 대통령 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는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0차 변론에서 “이 사건의 발단은 최 씨와 고 씨의 불륜”이라며 “사태가 완전히 다른 사건으로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도 지난 1월 최 씨와 고 씨가 내연관계로 보였다고 진술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