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朴 대통령 “최순실, 40년간 알고 지내…평범한 가정주부라 생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자신의 탄핵 사유를 부인하는 의견서를 지난 3일 제출했다. 13쪽 분량의 이 문서에서박 대통령은 “최순실을 40년간 알고 지내왔다. 평범한 가정주부로 생각했고, 여러 기업을 경영한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앞서 발표한 입장과 마찬가지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특히 “최순실의 국정개입을 몰랐고, 연설문 이외의 기밀문건 유출도 지시한 적이 없다”라고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인사 전횡 의혹에 대해서는 “특정 개인과의 정실에 치우쳐 인사권을 남용한 적이 없다”며 “여러 가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복수의 추천을 받은 인사들을 대상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합당하고 엄격한 절차를 거쳐 임명했다”고 반박했다.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주장한 인사 의혹에 대해서 이들의 직무 수행능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미르·K스포츠 재단의 대기업 강제모금에 대해서도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서는 “기존에 제출한 자료를 참고해달라”며 추가적인 내용을 담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