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순실 게이트 재판] ‘잠적설’ 고영태, 崔 재판에 증인 출석
[헤럴드경제=양대근ㆍ고도예 기자]잠적설이 돌았던 고영태(사진) 씨가 6일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61ㆍ구속기소)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최 씨와 고 씨가 직접 얼굴을 마주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고씨는 이날 오후 최 씨 재판에 앞서 오후 1시 55분께 서초동 법원종합청사에 나타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고 씨는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증인으로 출석할 것인지, 그동안 왜 잠적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는 아무 대답 없이 법정으로 곧장 향했다.

두 사람은 한 때 가깝게 지내며 함께 사업도 추진한 사이로 알려졌으나 친분이 틀어지면서 고씨가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한 최 씨의 비리를 언론 등에 폭로했다. 최 씨가 운영한 강남 의상실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 뒤 영상자료와 각종 문건을 언론에 제보하기도 했다.

고 씨는 지난달 17일 헌재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증인신문이 불발된 바 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