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탄핵심판] 김기춘 “건강 때문에 내일 헌재 못 나가”…또 파행 위기

  • 기사입력 2017-02-06 11: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金 “안정 취하고 수일 후에 출석 희망”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증인으로 채택된 김기춘(78ㆍ구속)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7일 예정된 헌법재판소 증인신문에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김 전 실장은 증인신문을 하루 앞둔 6일 헌재에 ‘건강사정 때문에 출석이 어렵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헌재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은 수일간 안정을 취한 후 헌재의 출석 요구가 다시 있으면 그때 출석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전 실장은 박 대통령 측이 신청한 증인으로, 7일 오후 4시에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었다. 김 전 실장을 상대로 탄핵소추의결서에 명시된 박 대통령의 헌법위배 사항 전반이 다뤄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었다.

앞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문체부 1급 공무원 일괄 사직 등 인사 전횡의 배경에 김 전 실장의 지시가 있었다고 헌재에서 증언했고, 김종 전 문체부 차관도 김 전 실장으로부터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공주승마 의혹’에 적극 대응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했다. ‘정윤회 문건’ 보도 후 세계일보 공격 방안을 주도한 것도 김 전 실장으로 지목됐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이 돌연 불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60일째 이어지고 있는 탄핵심판은 또 한번 파행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재만,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들과 고영태 씨가 잇달아 잠적하면서 헌재 증인신문은 난항을 겪어 왔다.

한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이르면 내일(7일) 김 전 실장을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