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법원
  • ‘잠적’고영태 오늘오후 법정 출석...‘폭탄 발언’나올까 법원주변 들썩

  • 기사입력 2017-02-06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국회 청문회 이후 두 달 간 잠적했던 고영태(41) 씨가 6일 오후 최순실(61) 씨 재판에 모습을 드러낸다. 고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리는 최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각종 의혹에 대해 상세히 진술할 것으로 보인다.

고 씨는 이번 사건의 실마리를 풀 키맨으로 꼽힌다. 그는 과거 최 씨의 곁에서 국정농단과 각종 이권 개입을 지켜본 최측근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최 씨와 사이가 틀어지자 서울 강남구 최 씨의 의상실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찍은 영상 등을 언론에 제보하는 내부고발자로 변신했다.

고 씨는 이날 법정에서 최 씨가 기업들을 압박해 이권을 챙긴 과정을 상세히 털어놓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최 씨의 지시로 롯데 관계자들과 만나 K스포츠 재단에 추가 출연을 요구했다. 최 씨 소유 회사인 더블루K의 이사로 근무하면서 포스코와 문체부 산하 공공기관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측과 접촉해 일감을 요구하기도 했다. 고 씨는 이같은 과정에 대해 낱낱이 진술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 씨는 또 법정에서 최 씨와 박근혜 대통령의 공모 관계에 대해 증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난해 검찰조사 당시 “최 씨가 K스포츠 관계자에게 받은 보고서 내용을 대통령에게 보내고, 대통령이 그 내용을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에게 전달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며 ‘최 씨 기획→박 대통령 지시→안 전 수석 실행’의 범행 구조에 대해 진술했다. 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에선 최 씨가 박 대통령의 옷값을 대신 냈다는 의혹도 폭로했다.

최 씨 측의 반격도 만만찮을 것으로 점쳐진다. 최 씨 측은 줄곧 고 씨가 국정농단 의혹을 기획하고 조작했다고 주장해왔다. 최 씨는 지난달 16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공개 변론에서 “고영태가 자신의 친구들과 자료를 모은 뒤 ‘정권이 끝날 무렵 게이트를 터뜨리겠다’고 협박했다”고 했다. 최 씨가 지난 공판에서 “증인에게 직접 물어볼 기회를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만큼, 최 씨와 고 씨가 이날 재판에서 직접 언쟁할 가능성도 있다.

법정 안팎에서는 고 씨와 헌법재판소 직원의 추격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도예 기자/yeah@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