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헌재 핑계로 특검 거부하더니, 헌재도 불출석…최순실 ‘하루살이’ 거짓말

  • 기사입력 2017-01-09 1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순실 씨가 오는 10일 열리는 박 대통령 탄핵심판 3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지 못하겠다는 의사를 헌법재판소에 밝혔다.

앞서 최 씨는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 증인출석을 대비해야 한다는 이유로 9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소환에도 응하지 않았다.

특검 관계자는 “‘최 씨가 탄핵심판출석과 재판준비 관계로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수사가 검찰에서 특검으로 넘어간 이래 한 차례를 빼놓고서 계속해서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조사가 이뤄진 적은 지난달 24일 한 차례뿐이다.

최 씨는 지난달 27일부터 특검 수사에 불응한 데 이어서 지난 4일에는 “정신적 충격이 크다”는 이유로 특검의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최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이틀 전 덴마크 현지에서 체포된 데 따른 반응이었다.

최 씨가 이날 특검에 낸 소환 불응 이유로 탄핵심판출석을 들었지만, 10일 예정된 박 대통령의 탄핵심판 법정에 증인으로도 출석하지 않는다.

최 씨는 앞뒤가 안맞는 거짓 핑계로 검찰 소환과 헌재 탄핵심판 증인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헌재 배보윤 공보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씨의 불출석 사유서가 들어왔다”면서 “본인과 본인의 딸(정유라씨)의 형사소추 사건이 있어서 진술하기가 어렵고, 오는 12일 본인의 형사재판이 있어서 종일 준비를 해야 한다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배 공보관은 “내일(10일) 심판정에서 (재판부가) 강제구인을 할 지 안 할 지 결정할 듯하다”고 말했다. 최씨는 이날 오전에 팩스를 통해 불출석 사유서를 보냈다고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