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헌재앞 떠나 “특검앞으로”…戰線바꾼 ‘촛불’과 ‘맞불’

  • 기사입력 2017-01-09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사결과가 탄핵심판 변수판단
대치동 특검 사무실앞서 집회


청와대와 헌재에 이어 촛불과 맞불이 ‘특검 사무실’이 마련된 강남으로 모였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특검의 수사 내용이 속속 발표되면서 탄핵 심판에도 특검이 중요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대한민국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가 주축이 된 탄핵 반대 단체인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소속 3만7000명(주최 측 추산 102만명)은 지난 7일 오후 2시께 특검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였다.

특검 사무실 앞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촛불집회를 주최했던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지난해 12월 21일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며 특검 앞 행동을 시작했고, 어버이연합 등 탄핵 반대 단체들도 지난해 12월부터 ‘태블릿PC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매일 집회를 열고 있다.

퇴진행동 관계자는 “특검이 활동을 시작하면서 여러 방향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여기에 보태 국민의 민심을 전달하고자 기자회견을 열었다”며 “이미 특검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특검의 수사 진행상황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퇴진행동은 이후에도 특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등 특검이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일 때마다 촛불집회 등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퇴진행동의 움직임에 탄기국 측에서도 조직적인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7일 대규모 행진을 시작으로 탄기국은 특검 사무실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발표했다. 탄기국 관계자는 “오는 14일에는 마로니에 공원에서 대규모 주말 태극기 집회가 예정됐지만, 특검 앞 대규모 집회도 검토 중”이라며 “특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자꾸 언론에 흘려 박 대통령의 탄핵을 조장하고 있는 만큼, 공정한 수사를 요구하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탄핵 반대 단체들이 특검 앞 대규모 행동을 시작하면서 퇴진행동도 고민에 빠졌다. 퇴진행동은 9일 예정됐던 특검 앞 기자회견을 ‘준비 문제’로 연기하며 향후 일정을 포함한 대응방향을 논의 중이다. 경찰 역시 “양측이 특검 앞에서 충돌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양측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을 사전에 분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오상 기자/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