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장에서] 그날 모인 인원 말 못한다는 경찰

  • 기사입력 2017-01-09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4000 vs 37000. 

지난 7일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 제11차 주말 촛불집회를 두고 경찰의 집회인원 집계 논란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경찰은 처음으로 박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맞불집회 규모(서울 3만7000명)가 촛불집회(서울 2만4000명)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경찰이 촛불 반대를 외친 친박 단체의 인원수만 합산해 발표하자 주최 측은 “촛불집회에 흠집을 내려는 의도”라며 강력 반발했다. 경찰은 “지역별 집계는 파악하지 않아 말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경찰은 촛불집회 참가인원을 이날 오후 7시45분 기준 2만4000명(주최 측 추산 60만명)이라고 발표했다. 반면, 강남과 청계광장에 열린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의 집회 참가인원은 오후 4시5분 기준 3만7000명(주최 측 추산 102만명)이라고 집계했다.

경찰의 발표가 공개되자 탄기국 측은 환영 입장을 내놨다. 박사모 관계자는 “경찰의 참가인원 축소 발표는 안타깝지만, 촛불 반대 여론이 거리로 나오며 촛불집회를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의 참가인원 집계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더 우세하다. 집회가 진행된 장소만 보더라도 인원 집계가 잘못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날 탄기국은 봉은사로 한쪽 차선 550m 구간과 청계광장을 이용했다. 반면 촛불집회는 광화문부터 서울시의회까지 800여m 구간을 가득 메웠다.

잇따른 문제제기에 경찰은 묵묵부답이다. 장소가 다른 집회 참가인원을 합산해 발표하면서 고의로 탄핵반대 집회 인원을 부풀렸다는 의혹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인원 집계를 합산해 장소별 인원은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촛불집회 참가자를 광화문과 다른 지역으로 나눠서 발표한 것과 대조적이고, 지난해 12월 31일까지 장소별 참가인원을 밝혔던 기존의 입장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

이에 대해 촛불집회를 주최하는 퇴진행동은 경찰의 인원 집계에 규탄 성명까지 냈다. 퇴진행동 관계자는 “추산 방법의 차이가 문제가 아니라 경찰이 의도를 갖고 참여인원을 왜곡 집계했다는 의심이 든다”며 “지역별 집계치도 모르고 합산을 했다고 말한 만큼 추산 근거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