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물타기 작전? 朴 대통령 측, 노무현ㆍ이명박 재단 모금 사실조회 요청

  • 기사입력 2017-01-09 09: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대리인단이 전 정부에서 기업들의 모금으로 만든 재단에 대한 사실조회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재단 설립을 위한 기업 모금이 전 정부에도 있었다는 ‘물타기 작전’을 펴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9일 헌법재판소에 따르면 대통령 대리인단은 지난 6일 삼성꿈장학재단과 서민금융진흥원을 상대로한 사실조회를 헌재에 요청했다. 

지난해 12월 6일 8대 대기업 그룹 총수들이 참석한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삼성꿈장학재단은 지난 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출연한 약 8000억으로 설립됐고, 서민금융진흥원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당시 금융회사들로부터 출연받은 휴면 예금과 보험금 약 3000억원을 기초 자산으로 출범했다.

일각에서는 대리인단의 이 같은 사실조회 신청이 ”미르재단ㆍK스포츠재단 등과 같은 재단에 대한 기업의 모금이 이전 정권에도 있었다”는 주장을 펼치기 위한 작업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전 정권의 사례를 토대로 기업의 모금을 기반으로한 공익재단 설립이 탄핵사유가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펴기 위한 ‘물타기 작전’이라는 분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