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규재 주필 “DJ, 연평해전 때 축구 관전…탄핵감 아니잖냐”
[헤럴드경제]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이 제2차 연평해전 당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행적을 언급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정 주필은 8일 방송된 KBS1 ‘생방송 일요토론‘에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과 함께 출연해 ‘공정한 대한민국,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놓고 토론했다.
[사진=KBS 1TV ‘생방송 일요토론’ 방송 화면]

보수 측 인사로 출연한 정 주필은 “김대중 전 대통령은 연평해전 때 축구(2002 한일월드컵 경기)를 보러 갔지만 탄핵은 안 됐다”며 “그건 다른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의 탄핵 사유로 ‘세월호 7시간의 행적’을 주장하는 이에게 반대 의견을 제시한 것이다.

김 전 대통령은 2002년 6월 29일 서해 연평도 부근에서 남북 해군간 교전이 발생하자 임성준 외교안보수석으로부터 긴급 보고를 받고 “단호하면서도 의연하게 대응하라”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을 지시했다.

오후 1시30분 김 전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NSC 전체회의가 열렸다. NSC는 서해 교전사태의 배경을 분석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김 전 대통령은 당일 저녁 국무위원들과 함께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과 터키의 한일월드컵 3ㆍ4위전을 시청하려던 계획을 취소했다. 이 경기는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