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이·박·최'의 영어표기…외국인들 “헷갈려요”

  • 기사입력 2017-01-07 11: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국인의 이름은 언제나 발음하기가 헷갈린다고요? 그건 당신의 잘못이 아닙니다.”AP 통신이 최근 한국 고유명사의 영어표기에 관한 문제 제기에 나섰다.

실제 발음과 동떨어진 표기법이 굳어져 영어 사용자들을 혼란에 빠지게 한다는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예를 들면 한국 국회가 탄핵한 박근혜 대통령의 성인 ’박‘의 영어표기는 현행 ’Park‘ 보다는 ’Bahk‘에 가깝다고 이 통신은 지적했다.

또 국정농단의 주역으로 기소된 최순실의 성 ’최‘ 역시 지금의 ’Choi‘ 보다는 ’Chwey‘에, 삼성 이건희 회장의 성 ’이‘도 ’Lee‘ 보다는 ’Yi‘나 ’Ii‘에 가깝다고 했다.

피겨 스케이팅 선수인 김연아와 북한 김정은 노동위원장의 성 ’김‘도 ’Kim‘ 보다는 ’Ghim‘이라고 표기해야 미국인이 더욱 정확하게 읽을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AP는 2012년 세계를 휩쓴 가수 싸이의 ’강남 스타일‘의 ’강남‘은 ’Gangnam‘으로 표기하지만 자칫 ’갱스터‘를 연상시킬 수 있어 ’Gahngnam‘이 낫다고 했고, 순창 고추장으로 유명한 ’순창‘도 ’Sunchang‘으로 적으면 ’순‘을 태양을 뜻하는 ’선‘으로 읽을 수 있다며 ’soonchahng‘으로 적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도 한국 고유명사의 영어표기가 현실과 동떨어졌음을 오랫동안 지적해왔다.

2000년 7월 국어 로마자표기법이 16년 만에 개정돼 길거리 표지판과 인터넷 도메인명, 사람의 성 등을 실제 발음에 가깝게 적도록 권장하기도 했다.

이 표기법에 따르면 ’Lee‘(이)는 ’I‘, ’Kim‘(김)은 ’Gim‘, ’Park‘(박)은 ’Bak‘,’Choi‘(최)는 ’Choe‘가 돼야 한다.

하지만 큰 호응을 얻지 못했다.

2015년 한 조사에 따르면 김씨 성을 가진 이들의 99.5%가 ’Kim‘을, 이씨의 98.5%가 ’Lee‘를 선호하는 등 이미 표기법이 굳어졌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일제 식민지배 이후 한국을 통치한 미군정의 영향과 한국의 복잡한 역사, 군중심리, 개인 성향 등이 표기법에 작용했다고 지적한다.

이름의 표기법을 개인 스스로 정할 수 있는 점도 오랜 관행을 바꾸기 힘든 요인으로 꼽혔다.

AP통신은 외국인 여행자나 기업인들을 위해 현재의 표기법을 완전히 재정비하라는 요청도 있지만 당장 각종 표지판과 정부 출판물 등을 바꾸는데도 3천억 원이 소요되는 등 비용부담이 너무 크며 어떤 방식도 완벽한 표기법을 구현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