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상호 “朴, 세월호 당일 몸매 가꾸고 헬스한 것 아니냐”
[헤럴드경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세월호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관해 “아이들이 차가운 바다에서 죽어가는데 대통령은 자기 몸매 가꾸려고 헬스한 것 아니냐”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우 원내대표는 6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전날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에 출석해 ‘세월호 7시간’동안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있었다고 진술한 것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윤전추 행정관이 세월호 7시간 오전 내내 관저에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본인이) 무슨 업무를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헬스트레이너가 오전에 관저에 있었으면 대통령 헬스ㆍ요가를 시킨 것이지, 무슨 기억이 안 나나.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며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 측이 일정 공개를 꺼리는 것을 비난하면서 “반성하고 사죄하고 자기 죄에 대한 벌을 달게 받겠다고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 뭘 숨기고 있느냐. 정말 이 세력은 용서가 안 된다”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