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행정
  • 이재명 “개헌 논의 오염됐다…국민 뜻대로 응징하는게 먼저”

  • 기사입력 2017-01-06 14: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개헌 논의가 오염됐다며, 책임 질 집단을 응징하는 게 먼저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민주연구원의 개헌보고서를 문제삼은 일부 비문재인계 의원들이 문자 폭탄을 받은 것에 대해 “당을 망치는 행위”라며 우려했다.


그는 “생각이 다르고 입장이 다르다고 해서 공격하고 때리고 내쫓고 나가라고 하면 정말로 안 된다”면서 “당이라는 게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시너지가 있는 것 아니냐, 똑같은 사람들끼리 모이면 시너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입장이 다르다고 어떻게 그런 식의 공격을 하느냐. 저는 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개헌은 해야 될 일이고,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 정도가 적당하다고 본다”면서도 “대선 전에 하기에는 괜히 논쟁거리나 되지, 물리적으로 절대적 시간 부족으로 불가능하며, 개헌이 개혁보수신당처럼 신분세탁을 해 기득권자로 되돌아가려고 하는 반동 세력들의 복귀 수단으로 전락하는 등 상당히 오염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탄핵 또는 대통령 퇴진, 구체제 세력들 청산이라는 시대적 과제가 묻힐 가능성이 있다”며 “지금은 개헌보다는 구체제 청산, 공정국가 건설 등 촛불민심을 관철할 개혁입법에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야권이 70년 적폐를 청산할 결정적 기회에 국민의 뜻을 반영하지 못해서 지면 역사적 죄인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첫번째 과제는 어떻게 해서든 책임을 질 집단을 응징하고 책임을 물을 집단들이 하나로 통합해서 이번 전쟁을 이겨야 한다. 통합해야 된다”며 “두 번째는 그것도 안 되면 야권 연대라도 해야 되고, 세 번째는 후보 단일화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지금 잘못하면 우리 쪽 일부를 뺀 나머지가 연대를 하거나 후보 단일화를 하게 생겼다”면서 “이것을 막아야 한다. 우리의 것을 좀 버리고 양보하면서 야권 통합, 야권 연대, 후보 단일화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