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전추 “최순실, 박 대통령 앞에서는 예의 바르고 공손했다”

  • 기사입력 2017-01-05 18: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5일 최순실 씨가 박 대통령 앞에서 예의 바르고 공손한 태도였다고 밝혔다.

윤 행정관은 이날 오후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 심판 사건 2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이 말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밝혀낼 핵심 인물이다.

윤 행정관은 ‘최서원(최순실의 개명후 이름)이 대통령을 직접 만나는 걸 본 적 있느냐’는 대통령측 대리인의 질문에 “직접 봤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최씨가 박 대통령을 대하는 태도에 예의가 없었다는 일부 보도를 두고 “말 반대다”라면서 “예의가 바르시고 언론에 나오는 이미지와는 반대”라고 이야기했다.

윤 행정관은 “(최 씨가) ‘시녀’라 하긴 그렇지만 ‘안하무인’이라고 하는 언론의 보도와는 다르다”면서 “대통령을 대하는 모습은,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공손했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