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전추 “세월호 당일 오전 朴과 함께 비공식 업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5일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8시30분께 대통령의 호출을 받고 관저로 올라가 대통령과 함께 업무를 봤다”고 밝혔다.

윤 행정관은 이날 오후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 심판 사건 2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이 말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을 밝혀낼 핵심 인물이다.



윤 행정관은 해당 업무의 성격을 묻는 질문에 “정확히 어떤 업무인지 기억나지는 않지만 개인적 업무나 비공식 업무인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당시 비교적 이른 시간에도 불구하고 박 대통령은 머리와 의상이 정돈된 상태였다고 증언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일 호출을 받고 관저로 올라갔을 때 대통령은 어느 정도 헤어와 메이크업이 정돈돼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소추위원 측이 헤어와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미용사가 이미 출근했었냐고 질문하자 “미용사들은 오전에 오지 않고 오후에 왔다”고 말했다. 이는 해당 미용사들이 오전에 청와대로 출근했다는 인터뷰 기사와 모순되는 내용이다.

윤 행정관은 이에 대해 “미용사들이 오전에 출근해 대통령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했다는 인터뷰 기사는 오보”라고 주장했다. 또 대통령이 당일 오후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할 때 입었던 민방위복을 박 대통령 본인이 직접 챙겼다면서 미용사들이 헝클어진 머리 연출과 민방위복을 챙겼다는 기사는 오보라고 반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