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사모 “젊은이들 듣도록 손석희 욕하자” 소문내기
[헤럴드경제] 박사모가 구전효과를 노리고 단체 행동을 꾀하고 있어 화제다.

박사모 홈페이지 관리자는 지난 3일 “1월 7일(토) 집회, 강남역에서 해산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올렸다.

관리자는 강남에서 집회가 끝나면 근처 식당에서 저녁을 먹으라고 당부했다. 강남역에는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맛집이 많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사진=박사모 홈페이지 화면]


글에서 그는 회원들에게 식사 시 ‘행동지침’을 제시했다. 그는 천천히 식사를 하면서 집회 참가자들끼리 많은 대화를 하라고 권했다. 그러면서 “절대 술을 마시지 말라”, “젊은이들에게 일부러 말을 걸지 말라”고 주의를 줬다.

이어 그는 구체적인 대화 내용도 지시했다. “JTBC의 손석희 앵커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 “많은 국민들이 염원하니 반드시 탄핵이 기각될 것 같다” 등 의 내용이었다.

그는 이 대화 내용에 대해 “우리 이야기를 나누고 (주변 사람들이)그냥 듣게만 하면 성공”이라고 붉은 글씨로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구전보다 더 강력한 홍보는 없다”고 말하며 집회 후 강남에서 식사를 하는 목적을 다시한번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이제 진정한 태극 전사님들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사모는 오는 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무역센터(코엑스)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