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전추 “세월호 당일, 朴 미용사 청와대로 모셔”
[헤럴드경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세월호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사를 청와대로 모셨다”라고 밝혔다.

윤 행정관은 5일 오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는 최순실의 ‘개인 비서’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 등으로 이번 사건 증인으로 채택됐다.

윤 행정관은 이날 “청와대 관저에서 최순실 본적 있다”라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이 수요일마다 집무실 안나왔다는 것은 오보”라고 증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