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성 고양시장,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 선언
-“청와대ㆍ국회ㆍ지자체장 경험 살려 위기의 대한민국호 구조하겠다”


[헤럴드경제=박준환(고양)기자]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인 최성 고양시장(54)이 5일 고양시청 시민컨퍼런스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최성 시장이 이날 발표한 ‘출마의 변’에 따르면 “박근혜 탄핵국면에 나타난 촛불민심과 시대정신이 매우 엄중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야 대선후보들은 당리당략적 정계개편과 정략적 개헌 논란만 일삼고 있다”며 여의도 정치권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국정 농단, 북핵 위기, 안보 위기, 제2의 IMF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준비된 평화경제대통령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김대중 정부 시절 청와대 외교안보비서실에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고, IMF 외환위기 극복을 위한 외교안보적 핵심역할을 수행했다.

17대 국회의원 시절에는 초선임에도 초당적인 국회개혁 초선연대 대표 등을 역임했다.

또 대한민국에서 10번째 100만 도시가 된 고양시의 재선시장으로서 전국 50만 이상 대도시 중 최초로 실질부채 제로도시를 만들고, 연 매출 70조에 달하는 판교테크노밸리를 능가하는 경기 북부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20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되는 통일한국의 실리콘밸리 프로젝트를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고양형 시민참여자치를 통해 고양시를 대한민국 삶의 질 1위 도시로 만들었다. 최 시장은 이러한 성과들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 시장은 ‘출마의 변’을 통해 차기 대통령에게 필요한 5대 리더십을 제시하며 오는 대선에서 “혁신과 대통합의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최 시장이 밝힌 차기 대통령의 5가지 자격과 책무는

첫째, 제2의 박근혜 게이트 재발방지를 위해 범법자 출신의 대통령 후보는 배제되어야 하며, 후보의 청렴성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

둘째, 재벌 중심의 특권경제를 타파하고, 중소벤처기업과 청년기업을 육성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며 우리 사회의 불공정을 혁파하는 정의로운 대통령이어야 한다.

셋째, 제2의 IMF 외환위기와 안보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준비된 평화경제대통령이어야 한다.

넷째, 우리 사회의 지역갈등, 계층갈등, 이념갈등, 세대갈등을 통합해서 혁신해 나갈 수 있는 국민 대통합 대통령이어야 한다

다섯째, 대통령으로서의 도덕성과 자질 그리고 위기관리능력 등에 있어서 철저히 준비된 유능한 대통령이어야 한다.

또한 경제 위기와 안보 위기, 특권과 반칙이 난무하는 부익부 빈익빈의 대한민국을 대대적으로 개조해야 한다며 5가지 정책을 발표했다. 최 시장의 대한민국 대개조론은 ▲ 4차 산업혁명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 ▲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 정치 개혁과 자치분권국가 ▲ 공정한 국가, 정의로운 국가 ▲ 청렴한 국가를 주요 기조로 하고 있다.

최 시장은 광주 출신으로 김대중 대통령 시절 해방 이후 최초의 여야 간 정권교체와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했으며, IMF 외환위기 극복 과정에서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와 청와대에서 중심적 역할을 한 바 있다. 김대중 후보 안보보좌역과 청와대 행정관을 거쳤으며 현재는 (재)김대중기념사업회 김대중사상 계승발전위원장을 맡고 있는 등 대표적인 친 DJ계 인사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과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 17대 국회의원(경기도 고양시)을 거쳤으며 현재는 인구 1200만의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다.

과거 최 시장은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 교환교수를 역임했고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2곳에 게재되기도 했다. 특히 하버드대 및 북경대 등 세계 유수 대학에서 초청강연을 하는 등 국제적인 차세대 지도자로 꾸준히 주목받아 왔다.

p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