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유가족, 국민과 함께 직접 세월호 진상규명 한다
-특조위 이을 416세월호참사국조위 창립…독립적 운영

-모든 자료 공개해 시민 참여, 사회적 공론화 목표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최순실 게이트로 ‘세월호참사 7시간’에 대한 의혹이 재점화된 가운데 세월호 피해자 유가족들이 국민과 함께 ‘4ㆍ16 세월호 참사 국민조사위원회’를 꾸려 직접 진상 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4ㆍ16세월호참사 국민조사위원회(이하 4ㆍ16국민조사위) 준비위원회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1000일을 맞아 오는 7일 4ㆍ16국민조사위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설명: 4ㆍ16세월호참사 국민조사위원회 준비위원회가 4일 한국YMCA전국연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현정 기자/rene@heraldcorp.com]

유경근 준비위원장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조사는 어떠한 경우에도 중단돼서는 안되는 위기의식에서 나온 것“이라며 ”늦어도 특조위 2기가 구성될 11월까지 진상 규명 작업의 공백을 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조사위는 지금까지 수집된 모든 자료와 정보를 정리하는데 우선 집중하고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의 필요성을 사회적으로 공론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해 9월 특조위가 강제 해산된 가운데 국회는 지난달 2기 세월호 특조위를 구성하기 위해 새로운 진상규명 특별 법안을 발의하고 신속처리법안으로 정했지만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에 1년이 넘는 공백이 생기는 만큼 1기 특조위의 성과를 바탕으로 4ㆍ16국민조사위가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뜻이다. 피해자 유가족은 4ㆍ16국민조사위에서 단순한 피해자나 참고인이 아닌 조사관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4ㆍ16국민조사위는 10명 내외의 공동대표단과 약 120명 이상의 시민위원으로 구성된다. 시민위원은 다양한 학계 및 시민단체 인사들이 주축이 돼 국민조사위 활동을 홍보하고 운영을 돕는다. 진상 규명에 관심있는 누구나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연구원으로 등록할 수 있다. 시민연구원들에게는 법적 제약이 없는 한 모든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다.

국민조사위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네티즌수사대 ‘자로’ 등 민간조직들과도 연계해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덕 4ㆍ16 국민조사위 준비위원은 “새로운 기구의 성공할지 관건은 얼마나 시민 참여를 결집시키고 자료 정보를 얼마나 충분히 제공해 사회적 공론화를 끌어내느냐에 달렸다”고 말했다.

4ㆍ16국민조사위는 세월호 참사 1000일을 이틀 앞둔 7일 광화문에서 열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촉구 촛불 집회에 앞서 출범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5일에는 ”세월호 참사와 탄핵”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이 국민생명권을 침해했다는 내용을 담은 의견서를 이달 중으로 헌법재판소에 제출하기로 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