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국어 전문가 “박 대통령 언어 괴상망측, 드라마로 배웠다”

  • 기사입력 2017-01-03 18: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국어 전문가 최종희 언어와생각 연구소 소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어법을 “괴상망측하다”며 혹평했다.

3일 방송된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서는 ‘박근혜의 말’ 저서를 펴낸 한국어 전문가이자 ‘언어와생각 연구소’ 최종희 소장과 함께 박 대통령 어법을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들의 말을 분석하는 작업을 진행하던 최 소장은 “유난히 박 대통령의 어법이 괴상망측했다”고 표현했다.

최 소장은 박 대통령의 화법을 두고 “그럴듯해 보이면 그걸 그대로 흡수하려는 경향이 심하다”며 “그러다 보니 솔선수범 뜻을 정확히 몰라 ‘솔선을 수범하다’라고 말하고 ‘생각하다’라는 말을 ‘생각을 하고서는’, ‘생각을 하고 나설랑’ 등으로 길게 늘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일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의 발언을 예로 들며 “의사소통의 기본이 갖춰지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를 언급하며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날 저는 정상적으로 이 참사, 이 사건이 이런 게 터졌다 하는 것을 보고 받으면서 계속 그것을 체크하고 있었어요”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최 소장은 “상대방을 쉽게 이해시키고 설득하려는 의도보다 일방적으로 자기 말을 꾸려내기 급급해 상대방이 듣기에 핵심을 호도하고 전달력이 떨어지는 언어를 구사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 머문 것 자체가 비극적이었다”며 “일상생활 언어를 익히지 못하고 수평적 대화를 할 기회, 연습 과정이 생략돼 토의나 토론을 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또한 “그런 것들을 육영수 여사가 일찍 깨닫고 애들이 청와대에서 갇혀 지내면 바깥 생활, 언어를 익힐 수 없구나 해서 틀어준 게 TV 드라마였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