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명진 “서청원ㆍ최경환, 일본 같으면 할복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을 향해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탄핵을 당했다. 일본 같으면 할복한다”면서 탈당을 압박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명진이 아닌 박 대통령을 봐서라도 뭔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이 엄청난 직을 잃게 됐는데 그 분을 따라다닌 사람들은 뭐하느냐”면서 “나 같으면 국회의원직을 내놓고 농사를 짓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고 나발이고 인간적으로 사람이 된 다음에 정치를 해야지, 의원직을 유지하고 당만 나가달라는 데 그것도 못하느냐”고 비판했다.

인 위원장은 이어 “인위적인 청산이냐. 스스로 (탈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그런 염치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서청원 의원이 ‘인위적 인적 청산 거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당 대표에 대해 무례한 일이고 인간 인명진에 대한 무례한 일”이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내가 평생 살아온 것으로 보나 민주화운동을 한 역사로 보나 서 의원이 나에게 그렇게 무례하면 안된다”면서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