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자체

  • 안양예술공원 밤엔 ‘황홀야경’

  • 기사입력 2016-12-13 16:51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박정규(안양)기자] 안양예술공원 황홀야경에 사로 잡혀볼까. 가족과의 나들이나 연인과 함께 데이트코스로 즐긴다면 즐거움은 배가 될 듯하다.

안양시(시장 이필운)가 지역의 대표적 명소인 안양예술공원 경관조명 개선공사를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번 공사에서 교량, 산책로, 쉼터 등의 가로·보안등 911개를 다양한 색상의 LED조명으로 교체했다. 낡거나 오래돼 미관을 해치는 목재난간이나 데크도 보수와 함께 경관 조명을 설치해 미관을 살렸다.



특히 경관조명기구의 소비전력을 최소화 한데다 채도가 낮은 색온도를 적용해 고품격적이면서도 안정감을 주고 있다. 매분 단위 색상이 교체하는 색채이벤트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경관조명과 함께 관광객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곳은 인공폭포가 있는 벽천광장이다. 안양시기독교연합회가 성탄과 연말연시를 맞아 지난 9일 폭포벽면과 주변 가로수 등에 은하수, 별, 눈꽃 등 다양한 모양의 LED조명이 어우러진 트리조명을 설치한 것이다. 포토 존도 마련돼 있다. 벽천광장 트리조명은 일몰 시간대부터 자정까지 점등된다. 기간은 내년 1월까지다.

시는 트리조명을 안양예술공원 뿐만 아니라 평촌중앙공원, 삼덕공원, 병목안시민공원 등에도 설치해 성탄과 연말연시를 맞는 시민들에게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기존에 어둡고 침침했던 모습을 아름다운 색상의 경관조명으로 바꿔 공공예술의 메카답게 품격을 높이고, 상권 활성화도 꾀하고자 경관조명 개선공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fob140@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