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생생건강 365] 당뇨에 특히 취약한 눈, 실명하지 않으려면…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혈당이 조절돼도 당뇨병이 걸린 기간에 비례해 망막의 미세 혈관이 손상되는 당뇨망막병증이 발생하고 제대로 치료하지 못하면 실명할 수 있습니다. 특히 증상이 없는 채로 진행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당뇨병 진단을 받은 환자는 시력이 좋더라도 반드시 망막 전문의의 검사가 최소한 1년에 한번 이상 필요합니다.

당뇨망막병증이 심해지면 눈 속에 ‘신생혈관’이라고 불리는 나쁜 혈관이 자라게 됩니다. 당뇨병으로 혈액순환이 안 되다 보니 눈이 이를 극복하려고 새로운 혈관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이 혈관은 주변의 신경을 손상시킬 뿐만 아니라 터지면서 심한 출혈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병이 점점 진행되면 시력이 떨어지기도 하고 시야에 까만 점이나 실 같은 것들이 떠다니는 ‘비문증’이 나타납니다. 사물의 중심부가 어둡거나 찌그러져 보이기도 합니다.



당뇨 망막증의 치료의 근간은 레이저 치료와 안구 내 주사 치료입니다. 이 두가지 치료로도 진행하는 경우는 수술을 하여야 합니다. 당뇨망막병증에서 또 중요한 것은 혈당 관리입니다. 가끔 환자 분이 너무 의욕적으로 과도하게 당뇨를 조절해 저혈당이 생기는 일도 있는데, 저혈당은 병을 더 악화시키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도움말:세브란스병원 안과 고형준 교수>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