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 절반 이상 사드배치 찬성”…70%는 中 경제보복 우려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여론조사 결과 절반 이상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 배치 결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아산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53.6%는 사드 배치에 찬성을, 36.3%는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리서치앤리서치를 통해 16~18일 진행됐으며 유ㆍ무선전화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사드 찬성(53.6%)의 경우 연령대별로는 50대(60.3%)와 60세 이상(70.9%)에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20대(46%), 40대(44.6%), 30대(41.8%)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는 30대에서 52.3%로 가장 많았고, 20대(45.3%), 40대(43.8%), 50대(30.7%), 60세 이상(15.1%)의 순으로 조사됐다. 유일하게 30대에서만 반대가 찬성보다 높았다.

사드 배치에 찬성한 응답자들이 밝힌 찬성 이유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야 하기 때문에(69.9%) △한미동맹 강화가 중요하기 때문에(12.9%) △정부 결정을 신뢰해서(7.8%) 등으로 나타났다.

사드 배치에 반대한 응답자들의 반대 이유는 △정부의 결정을 신뢰할 수 없어서(42.4%)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될 것 같아서(19.3%) △전자파 등 개인 안전을 위협하는 문제가 있어서(16.3%) △북한의 미사일 공격 가능성이 낮아서(13.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또 71.8%가 중국의 경제보복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중국의 경제보복 등을 감안해 사드 배치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절반 이상(53.9%)는 동의하지 않았다.

중국의 경제보복 가능성이 있다고 한 응답자 가운데서도 절반 이상인 55.5%는 사드 배치에 찬성했다.

중국의 사드배치 중단요구와 관련, ‘중국의 우려가 이해가 되지만 지나친 반응’이라는 의견이 55.5%에 달했고, ‘중국에 영향이 있으므로 중국이 우려할 만하다’(20.8%), ‘중국에 영향이 없으므로 중국이 관여할 일이 아니다’(18.8%) 등으로 나타났다.

사드 배치시 한중관계에 대해 70.3%가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53.5%는 사드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으로 봤고, 38%는 ‘미국의 미사일 방어 체제로의 편입’으로 간주했다.

57.7%는 사드를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방안’이라고 봤고, 34.7%는 ‘미국과 중국 사이 선택의 문제’로 인식했다.

kw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