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의당, 메갈 후폭풍 직격탄 맞아…보름도 안 돼 당원 580명 증발

  • 기사입력 2016-08-06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정의당이 ‘메갈(리아) 사태’의 후폭풍으로 ‘집단 탈당’이라는 직격탄을 맞았다. 중앙당 공식 집계 결과 이번 사태의 직ㆍ간접적인 영향으로 최근 열사흘 동안 당원 580명이 정의당을 탈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당 사무총장이 지난 4일 오후 2시 정의당 당원게시판에 공개한 ‘2016년 07월~08월03일 입ㆍ탈당 현황’에 따르면, ‘메갈 사태’

가 당내 분열 양상으로 확산된 7월 21일부터 8월 3일까지 탈당한 당원 수는 총 580명으로 집계됐다. 사무총장이 직접 자료를 게시한 이유는 당원들의 공개 요구가 빗발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사태가 터지기 전 정의당을 탈당한 당원 수는 평균 한 자릿수에 그쳤다는 점에서 비춰볼 때, 당원들의 이같은 집단 탈당 러시는 2008년 종북 논란 이후 최대 고비다. 이번 논란을 놓고 정체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당원들의 공세에 당 일각에서는 ‘존립 가능성을 위협받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아울러 자료에는 ‘21일 이후 탈당사유별 탈당자 수’ 또한 공개돼 있다. 탈당한 당원의 80% 이상(466명)이 탈당 사유로 정의당의 정체성과 문예위 논평 철회 등 사후처리에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문예위 논평, 메 갈리아를 옹호하는 듯한 입장에 반대 및 사후처리 미흡’이 334명, ‘논평 철회 등 당의 대응에 불만(당내 젠더감수성 불만)’이 20명, ‘지지철회(입장의 차이, 타당지지, 이중 당적)’가 112명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개인적인 이유와 사유를 기재하지 않고 탈당한 당원은 114명에 불과했다. 


일간별로는 25일부터 29일까지 탈당자가 급격히 늘어났다. 이 기간 동안 정의당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선 중앙당 상무집행위원회를 열어 논평을 철회하는 등 사태 뒷수습에 나섰다. 29일 심상정 대표는 “이번 일로 많이 실망하고 서운하셨겠지만, 다시 한 번 당과 지도부를 믿고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며 사죄의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해온 당원들의 마음을 붙잡지 못했다. 또 이 과정에서 일부 당원들은 “25일까지 입장 발표를 기다렸는데 당비만 인출해갔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한편 정의당은 지난 1일 ‘젠더 문제의 논의를 위한 TF’를 구성하고선 홈페이지에 회의 결과 및 진행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당 관계자는 연쇄 탈당과 관련 “실제로 이렇게 많은 당원들이 탈당할 것이라곤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essentia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