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정치
  • 美 ‘성소수자 차별법’ 대선ㆍ국제 이슈로 번져

  • 기사입력 2016-04-22 10: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미국 일부 주의 ‘성소수자 차별법’이 대선 이슈로 떠오르는 한편, 국제사회의 관심 대상이 되고 있다. 이 법은 주마다 내용이 조금씩 다르지만, 상인이 성소수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도 된다고 규정하고 성전환자가 출생증명서 상의 성별과 다른 화장실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논란이다.

특히 가장 뜨거운 감자는 지난달 법안을 최종 통과시킨 노스캐롤라이나다. 노스캐롤라이나는 법안을 통과시킨 이후 성소수자 단체는 물론이고, 진보 세력, 헐리우드 스타, IT기업 등으로부터 십자포화를 맞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논란이 일자 대선 주자들도 하나둘 이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고 나서면서 대선 이슈로까지 부상하고 있다. 특히 공화당에서는 1ㆍ2위 후보간 입장이 엇갈린다. 공화당의 경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21일(현지시간) NBC방송이 주관한 인터뷰에 나와 “노스캐롤라이나 주는 (화장실 사용을) 원래대로 놔두면 된다”며 통과된 법은 “너무 지나친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에 2위 주자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트럼프가 좌파의 어젠다에 굴복했다”며 “이는 미국인에게 공적 삶에서 신을 떠나게 하고, 잘못된 관용에 립서비스를 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민주당에서는 이 문제를 두고 큰 의견 대립이 없는 상황이다. 선두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앞서 트위터를 통해 “성적소수자들은 법에 의해 차별로부터 보호받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노스캐롤라이나 법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성소수자 차별 내용을 담고 있는 미주리주의 ‘종교자유법’에 대해 “성 소수자를 지지하는 것은 모든 선출직 공무원의 의무”라며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성소수자 차별법은 노스캐롤라이나만의 이슈는 아니다. 성소수자 인권 단체인 ‘휴먼 라이츠 캠페인’에 따르면 올해 들어 30개가 넘는 주에서 성수수자 차별 법안 200여개가 도입 시도됐고, 현재까지 총 3개 법안이 최종 통과됐다.

미국 사회의 논란이 뜨거워지자 국제 사회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영국 외무부는 지난 19일 “미국의 성소수자(LGBT)에 대한 태도는 매우 다양하다”며 미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성소수자들에게 노스캐롤라이나와 미시시피를 조심하라는 주의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일부 호텔에서 동성커플의 예약을 안받을 수 있으니 유념하고, 공공장소에서 육체적인 애정 행각을 벌이지 말라는 등의 내용이다.

paq@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