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K-트래블버스, 방방곡곡 한국 알린다

  • 기사입력 2016-03-22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개구간 관광코스·체험콘텐츠
1박2일 외국인 전용 자유여행



우리가 해외에 나가면 거점 도시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데 적지 않은 부담을 느낀다. 세세한 교통정보를 파악하기가 쉽지않고, 지방으로 갈수록 영어를 사용하는 원주민이 적어 그 지역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듣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도 마찬가지이다. 이 때문에 서울과 제주 못지 않게 매력이 많은 우리나라 구석구석의 숱한 매력을 지구촌에 알릴 기회가 매우 적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외국인들도 우리나라 지방 여행을 안심하고 할 수 있게 됐다. 서울과 지방 6곳을 연결하는 외국인 전용 1박2일 버스자유여행상품인 케이 트래블버스(K-Travel Bus)가 오는 25일 운행을 시작하기 때문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는 오는 25일 서울 광화문에서 케이트레블버스 첫 운행 기념행사를 열고 본격 운영을 시작한다.

‘지방관광 활성화’와 ‘한국 재방문 유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기획된 케이 트래블버스는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그동안 서울만 찾던 방한 외래관광객들에게 지방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고 지역의 우수한 관광코스와 체험 콘텐츠를 소개한다. 

외국인들이 안심하고 우리나라 지방 관광지 8곳을 둘러볼수 있도록 배려한 1박2일 ‘K트레블버스’가 오는 25일 운행을 시작한다. 시범운행 때 지방을 여행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들(위 사진). 안동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하회탈춤 마당에 끼어들어 출연진들과 춤을 추고 있다. [제공=한국방문위원회]

문체부는 방문위를 비롯하여 서울시와 대구시, 강원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동남권관광협의회(부산시, 울산시, 경상남도) 등 8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공동으로 케이 트래블버스의 운영코스를 6개 구간으로 개발, 확정했다.

특히 ‘2016 올해의 관광도시’인 통영과 제천-무주 연합 코스는 이번 운영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인다.

문체부는 25일부터 케이 트래블버스 공식 누리집(www.k-travelbus.com)과 누리소통망에서 방문위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관광객들에게 케이 트래블버스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상품가격은 미화 170달러 안팎으로, 교통, 숙박, 외국어 통역 가이드, 관광지 입장료 및 체험료 일체가 포함된다.

운행 첫날엔 출발지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홍보대사 정일우와 SNS로 모집된 외국인 체험단 60명 등 100여 명이 함께 모여 기념 행사를 연다. 외국인 체험단은 이어 대구와 강원, 경북, 전남, 동남권, 통영(올해의 관광도시)으로 향하는 케이 트래블버스를 타고 1박2일 동안 한국의 봄을 체험한다.

함영훈 기자/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