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혜교, 본인 명의로 삼성동에 90억짜리 주택 매입”
[헤럴드경제]배우 송혜교가 서울 삼성동에 시가 90억원에 달하는 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한 매체는 연예 관계자의 말을 빌려 송혜교가 최근 어머니 명의로 서울 삼성동 현대주택단지에 있는 고급주택을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송혜교가 새로 매입한 주택은 전 동아제약 회장의 집으로, 지하 1층에 지상 2층으로 이뤄져 있다.

송혜교는 과거 차인표-신애라 부부가 살던 현대주택단지 주택을 구매해 현재 거주 중이며, 조만간 새집으로 이사할 계획이다.

사진=osen

이 소식이 전해지자 송혜교의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지난해 삼성동 주택을 구입한 게 맞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어머니 명의로 구입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어머니 명의가 아닌 송혜교 본인 명의다”고 정정했다.

현대주택단지는 사생활 보호가 철저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김남주-김승우 부부를 비롯해 많은 연예인들이 살고 있다.

송혜교는 오는 24일 첫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브라운관에 컴백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