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가벼운 만남’ 부추기는 데이트앱, 청소년 에이즈 증가 원인

  • 기사입력 2015-12-01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아시아태평양지역 10대 청소년의 에이즈 감염 급증 원인 중 하나로 데이트 어플리케이션이 지목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유니세프(UNICEF)와 유엔에이즈계획(UNAIDS)이 지난 2년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1일 보도했다.

유니세프는 보고서에서 데이트 앱이 아태지역 10~19세 청소년들로 하여금 어쩌다 알게 된 사람과 가벼운 성관계를 맺는 일을 부추기고 있으며 이로 인해 에이즈 등 성병이 확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료=/www.connectedrogers.ca]

특히 10대 남성 동성애자의 경우 같은 연령대 동성애자를 만나기 어렵고 게이바 등도 미성년자는 출입할 수 없어 동성애자 전용 데이트 앱 등을 통해 상대를 만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문가들은 이 때문에 10대 에이즈 감염자가 급속도로 증폭되고 있다고 지적이다.

필리핀에선 지난 4년 동안 10대 감염자가 2배로 증가했으며, 방콕은 젊은 게이 남성 3명 중 1명이 감염자다.

공식 통계로는 아태지역 전체의 10대 에이즈 감염자 수는 22만명 이상으로 급증했는데 비공식적으로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절반만 치료받고 있으며 사망자 수도 지난 10년 동안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이뤄진 다른 연구에선 모바일 데이트 앱을 이용해 성관계를 맺는 남성 동성애자들이 성병에 걸리는 비율이 인터넷이나 애초부터 면대면으로 만난 관계에서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감염자는 사망률도 더 높다. 다양한 이유로 치료받는 비율이 낮고 가족에게 성적 취향 드러내는 일을 더욱 꺼리기 때문이다.

또 아태지역 상당수 국가에선 18세 이하는 부모 동의 없이는 에이즈 검사조차 받을 수 없다.

아태지역 국가 중 18개국에선 동성애자는 형사처벌 대상이기도 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