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아트홀릭] 사색의 공간

  • 기사입력 2015-11-25 08: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아미 기자] 바닷가 철길. 아치형으로 문이 나 있고, 뚫여 있는 창문과 기둥 사이로 푸른 하늘에 흰 구름이 펼쳐져 있다. 철길이 끝나는 지점부터는 언덕이 이어진다. 연결된 3장의 이미지는 사실적인 풍경을 그린 그림처럼 보이지만 사진이고, 실재하는 풍경을 찍은 사진처럼 보이지만 가상의 공간이다. 철길 끝 언덕이 이어지는 지점을 보면 알 수 있다.

박자용 작가는 각각 다른 시ㆍ공간에서 수집한 사진 데이터 수백장을 해체하고 조합해 새로운 가상의 공간을 만든다. 고대 건축물, 혹은 서구적인 건축 양식을 재해석한 비현실적인 공간이다. 그 공간 안에서 관람객은 마음껏 사색할 수 있다. 작가는 2002년 동아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올해 파리1대학에서 조형예술부문 박사과정을 마친 후 서울, 부산 지역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색을 그리다, 피그먼트 프린트, 각 100x150㎝, 2015 [사진제공=갤러리폼]


박자용의 개인전이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갤러리폼(부산 해운대구 센텀로)에서 열린다.

am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