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IBK기업은행 “하반기에도 기술금융 적극 확대할 것”

  • 기사입력 2015-07-03 14: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IBK기업은행은 기술력 우수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15년 하반기에도 기술신용대출 공급을 적극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술신용대출이란 과거 재무제표를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대출심사 관행에서 탈피해, 기업체가 보유한 기술력과 신용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자금을 지원하는 제도를 말하며,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작년 7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은행권 실적을 살펴보면, 2015년 5월말 현재 기술신용대출 잔액은 총 31조7000억원 규모로 시행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그 중 기업은행은 7조 6000억원을 지원해 24% 수준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기업은행은 “오래된 기업일수록 기술금융을 많이 지원받는 것”에 대한 지적에 대해서는 “회사의 업력과 자산규모가 클수록 상대적으로 R&D 투자규모가 커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고 필요자금 소요가 많아 기술금융 지원이 크게 실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기업은행의 기술금융 지원기업 6,799개 중 업력 7년 미만의 창업기업은 2845개로, 약 41.8%의 비중을 차지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술금융 제도 도입으로 과거에는 대출이 어려웠던 창업기업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금융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며 “부도난 기업의 종업원들이 뭉쳐서 다시 창업한 ㈜삼광기업에 TCB기술신용평가를 통해 신용대출을 지원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hhj6386@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