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6월 15일 개막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는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오는 6월 15일부터 6월 18일까지 ‘제8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해비치 호텔&리조트 제주, 제주문예회관, 제주국제공항 등에서 ‘문화의 바람, 예술의 물결’이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된다.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공연 유통 활성화 및 지역민의 문화향유권 신장, 국내ㆍ외 관광활성화 촉진 등을 위해 마련됐다. 전국의 문화예술 관계자와 종사자, 제주도민, 관광객 등이 함께 만드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축제다. 


올해 제주도 내 주요 공연장에서 전석 매진 행렬을 일으킨 연극 ‘유도소년’과 국악앙상블 ‘The 나린’의 공연 등이 스페셜공연으로 열린다.

또 축제 기간에 앞서 축제의 열기를 더하기 위해 이중섭 거리, 바오젠 거리 등의 원도심 일대와 제주국제공항, 국립제주박물관, 제주영화문화예술센터 등에서 ‘제주인(in,人) 페스티벌’이 펼쳐진다. ‘제주인(in,人) 페스티벌’은 총 16개 참가단체 중 12개 단체가 제주 지역 예술단체로, 제주도민과 함께 만들어나가는 축제로서의 의미를 더한다.

6월 15일 오후 6시 30분부터 진행되는 개막식은 배우 김민종과 뮤지컬 배우 배해선의 사회로 막을 올린다. 소리꾼 장사익의 축하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개막식에 이어 문화예술계 및 지역문화발전에 기여한 문화예술계 종사자 및 단체 등을 대상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등을 수여하는 ‘제8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시상식’과 문화예술 저변확대 및 문화융성 활성화를 위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현대자동차그룹 간 업무 협약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예술 콘텐츠 교류의 장(場)인 아트마켓에는 전국 문예회관 관계자 1000여명, 공연예술단체 및 기획제작사 관계자 1000여명이 참가한다. 총 150개 단체의 부스전시가 진행되며, 쇼케이스를 통해 20개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문예회관 관계자와 예술단체가 만나는 비즈니스미팅, 문화예술 관련 지원 정보 및 컨설팅이 진행되는 라운드테이블이 진행된다.

주요 문화예술계 이슈를 주제로 토론을 펼치는 심포지엄에는 중국공연예술협회 주커닝 상임부회장, 안성아 추계예술대학교 교수 등이 발제자로 참여한다. 이들은 ‘관객’을 주제로 토론을 한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공식 누리집(www.jh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ss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