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한ㆍ중 손잡는다

  • 기사입력 2015-04-30 15: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남주 기자] 한국과 중국이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손을 잡았다.환경부는 한·중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공단)과 중국(전국스모그퇴치전략연맹) 협력기관간 양해각서를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해각서엔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상당한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보이고 있는 컴퓨터 절전형 소프트웨어(그린터치) 보급, 녹색소비 촉진을 위한 그린카드, 전기, 가스, 수도 등 에너지 절약을 위한 탄소포인트제 등 3개 협력사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담았다. 

한ㆍ중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은 2013년 6월 한ㆍ중 정상회담 공동성명서에서 환경 및 기후변화 등 미래지향적 협력사업 발굴을 합의한 것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한국에서 경제적 인센티브 부여 정책으로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두고 있는 그린터치, 그린카드, 탄소포인트제 등을 중국 전역에 보급시켜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얻으려는 중국 측의 관심 따른 조치다.

이날 양해각서 서명식에는 김재옥 한국기후ㆍ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그린터치), 김필홍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친환경생활단장(그린카드), 안연순 한국환경공단 기후대기본부장(탄소포인트제)이, 중국에서는 리쥔양 전국스모그퇴치전략연맹 비서장이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전직 고위관료, 유관기관 단체장 등이 배석을 하게 된다.

양해각서엔 ▷한국의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에선 탄소포인트제, 그린카드, 그린터치의 기술지원 협력 ▷중국 ‘전국스모그방지퇴치전략연맹’서 정부기관, 기업, 금융기관, 단체 등과의 협조아래 3개 협력사업 보급ㆍ확산 노력 ▷한중 환경부는 협력사업 원활하도록 지원하고 필요한 경우 정책 반영 및 연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흥진 환경부 기후대기정책관은 “온실가스 감축은 어느 한 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범지구적인 공통 해결과제이므로 이번 한중 온실가스 감축 협력사업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중국의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alltax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