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XIA준수, 6년만에 지상파 무대서 앙콜 곡 부르다 눈물
-EBS 스페이스 공감 공연 선보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XIA가 EBS 스페이스 공감 공연을 펼치며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6년만의 음악프로그램 출연이고, 최초의 소극장 공연이다.

XIA는 13일 오후 7시 30분 서울 강남구 도곡동 EBS ‘스페이스 공감’ 공연장에서 ‘Take My Hand’라는 주제로 공연을 선보였다. XIA는 “엄청 가깝네요, 오늘 녹화인데 잘 부탁드릴게요. 감사합니다”라고 말해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XIA는 첫곡으로 ‘사랑은 눈꽃처럼’을 불러 XIA의 감미로운 목소리를 선보였다. 첫 곡을 마친 XIA는 “6년 만에 음악 방송 녹화를 하고 있다. 음악 방송이 사실 영영 없을 것 같았다. 이런 무대에 설 수 있고, 방영될 수 있게 도와준 EBS 국장님, 그리고 ‘스페이스 공감’ PD, 작가 분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리치’, ‘11시 그 적당함’ 등을 라이브로 열창했다. ‘11시 그 적당함’을 부른 후에는 “‘스페이스 공감’은 아무나 올 수 있는 곳이 아니다. 그래서 한 것이다”라고 말하며 스페이스 공감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XIA는 공연 중 관객들의 세 가지 소원을 들어주는 ‘지니 타임’을 선보여 관객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XIA는 관객들의 소원대로 뮤지컬 ‘엘리자벳’ 넘버, ‘돌고 돌아도’, ‘이슬을 머금은 나무’의 한 소절을 불러 공연의 재미를 더했다. XIA는 팬들을 향해 “오늘을 기억해야 한다. 정말 이런 일이 다시 언제 올지 모르기 때문이다”라며 “스페이스 공감의 공기까지 기억하겠다”고 약속도 했다. 이밖에도, XIA는 친형이 직접 가사를 써준 곡 ‘나비’ EBS 스페이스공감을 위해 편곡한 ‘꽃’을 부르며 무대를 마무리했다.

무대를 내려온 XIA는 객석의 앙코르 요청에 다시 무대에 올라 와 “정말 공연 같다. 공연처럼 하는 게 있고 방송에서 하는 게 있는데, 이건 수평선에 걸쳐져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스페이스 공감이 더 특별한 것 같다”고 스페이스 공감에 대한 느낌을 전했다.

XIA는 마지막 앙코르 곡을 부르기에 앞서 그 동안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하며 함께 해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앙코르 곡으로 윤종신이 작곡한 ‘오르막길’을 부르던 XIA는 결국 참지 못한 채 눈물을 흘렸다. XIA의 눈물에 객석도 눈물을 보이며 순간 공연장은 울음바다가 됐다. 다시 무대에 오른 XIA는 다시 곡을 소화해 큰 박수를 받았다.

XIA가 공연을 선보인 EBS ‘스페이스 공감’은 그동안 제이슨 므라즈, 송창식, 신중현 등 유명 아티스트들이 참여했으며 장르와 뮤지션을 불문하고 한국 대중음악의 예술성과 다양성을 실현해온 음악 프로그램이다. 팝, 재즈. 록, 크로스오버, 월드뮤직, 힙합 등 다양한 라이브 공연을 기획 제작해 대중음악의 다양화게 크게 기여했으며, 여러 기획 공연과 신인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인 ‘헬로루키’ 등을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지평을 넓혀왔다. 작년 5월에는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세종문화상 문화다양성 부문을 수상했다.

XIA의 공연은 오는 30일 밤 12시 10분 방송되는 EBS ‘스페이스 공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