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태진아 눈물의 기자회견 “다시는 카지노 쳐다보지도 않겠다”

  • 기사입력 2015-03-25 0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억대 도박 파문에 휩싸인 가수 태진아가 기자회견에서 눈물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태진아는 24일 서울 용산구청 대극장 미르에서 해외 억대 도박설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태진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라스베이거스 일대에서 거액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내용에 대해 “가족들과 미국 여행 중 일시 방문했을 뿐이다.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 진짜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기자회견 도중 억울함을 호소하며 수 차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태진아는 “저는 14살 때 서울로 올라와 무척 고생했다. 그래서 돈의 소중함을 잘 알고 있다. 미국에 살 때 남들이 여행을 가는 것이 부러웠다. 가족과 여행 중 재미 삼아 카지노를 방문했다”며 “저는 절대 억대 도박을 하지 않았다. 아들 이루는 게임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태진아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는 “기자회견 이후 (첫 보도 매체를 상대로) 민형사상의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오늘 공개한 증거 자료는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변호사는 태진아가 본인의 진갑을 맞아 지난 15~22일 미국여행을 떠났으며 이 기간 인근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그는 태진아가 이 여행에서 총 네 차례 카지노를 방문해 총 7000 달러를 땄다고 말했다.

또 권 변호사는 이와 함께 아들 이루가 여행 중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태진아 측은 이와 함께 첫 보도 매체 대표가 기사를 무마하는 조건으로 태진아 지인에게 25만달러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통화 녹취도 공개했다.

이 매체 대표는 대화 상대인 태진아 측 지인에게 자신의 회사에 주주로 참여하고 투자를 해달라며 투자액으로 최하 20만달러를 언급했다. 또 대화 상대에게 이를 성사시키면 중간에 5만달러를 주겠다며 총 25만달러를 요구하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태진아는 “그 매체의 주장에서 사실은 단 하나다. 제가 카지노에 갔다는 거다. 나머지는 모두 다 소설”이라며 “이유야 어찌됐든 제게 과분한 사랑을 보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다시는 카지노 쪽으로는 쳐다보지도 않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