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땅콩리턴’ 조현아 보직 사퇴, 대한항공 직원에 보낸 이메일 뭐길래?…‘일파만파’
[헤럴드경제]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리턴’ 사건과 관련, 사측이 승무원들에게 보낸 이메일로 추정되는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지난 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받은 메일’이라는 제목으로 이메일을 캡처한 글이 올라왔다. 이는 “금일 당사 관련된 기사 관련하여 외부로부터 문의 시 아래와 같이 응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홍보실에서 확인된 당사 입장입니다”라는 글로 시작한다.

이어 “퍼스트 클래스 담당 승무원이 서비스를 잘못했고, 사무장이 기본 서비스 절차를 잘못 알고 있었으며, 기내 안전 및 서비스를 책임지는 책임자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고 판단하여 기장과 협의하에 하기 결정하였음”이라며 “매뉴얼상 마카다미아 넛츠는 승객에게 취식 여부를 문의한 후, 갤리에서 봉지를 뜯어서 작은 그릇에 담아서 서비스를 해야 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글이 확산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선 비난 여론이 확산됐다. “땅콩리턴 조현아 보직 사퇴 결국 쇼였나”, “땅콩리턴 조현아, 보직 사퇴 어쩌고 하더니 뒤에선 이런 이메일을?”, “땅콩리턴 조현아 보직 사퇴, 어째 사태가 수습이 안 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어디서 그럴 듯하게 만든 것일뿐 당사에서 배포한 것이 아니다”며 “홍보실에서 확인한 바 없는 내용”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조현아 부사장은 지난 5일 뉴욕 JFK 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 이륙 전 승무원의 견과류(마카다미아 너트) 서비스 방식을 문제 삼아 매뉴얼을 숙지 못했다는 이유로 항공기를 되돌려 사무장을 내리게 해 거센 비난을 샀다. 이후 조현아 부사장은 보직에서 물러났으나 부사장 직함과 등기이사 지위는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