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아베는 직접 참배 대신에…‘공분’

  • 기사입력 2014-08-15 15: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일본 아베 내각 각료들이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 패전일인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참배해 눈총을 사고 있다.

아베 내각의 대표적인 우익성향 각료로 알려진 후루야 게이지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 담당상과 신도 요시타카 총무상은 이날 오전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 잇달아 참배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8·15때도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한 바 있다.

특히 후루야 위원장은 2012년 5월 미국을 방문, 뉴저지주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철거를 요구했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신도 총무상은 2011년 8월 한국의 독도 지배 강화 실태를 살펴보겠다며 울릉도 방문길에 나섰다가 김포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된 바 있다. 

다마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한국과 중국 등의 반발을 감안해 이날 참배하지 않고 지난해와 같이 공물료를 봉납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중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모임) 소속 중·참의원들이 야스쿠니에 집단 참배할 예정이다.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소식에 누리꾼들은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반성이란 걸 모르는 인간들”,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우리 광복절이 저들에겐 패전일이니 당연한 것일 듯”, “아베 내각 야스쿠니 참배, 새삼 분개할 것도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명이 합사된 곳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