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설탕 범벅’ 아이스크림 주의보

  • 기사입력 2014-06-02 07: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남주 기자]어린이나 청소년들이 갈증해소를 위해 즐겨 먹는 아이스크림 가운데 일부 제품의 당분 함량이 섭취 권장량을 웃돌아 비만이나 심혈관계 질환 등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소비자문제 연구소 컨슈머리서치는 빙그레, 롯데제과, 롯데푸드, 해태제과 등 4개가 제조·판매하는 아이스크림 80종을 조사한 결과 평균 당 함량이 18.5g에 달했다고 2일 밝혔다. WHO의 새 권고안(약 25g)을 기준으로 보면 조사대상 80개 제품 가운데 17개 제품의 당 함량이 하루 권장치를 넘어섰다.

조사대상 아이스크림의 평균 당 함량은 새 권고 섭취량의 74% 수준이며, 콜라(118㎖, 12.7g)나 초코파이(12g)와 비교해도 훨씬 많았다. 아이스크림은 어린이나 청소년층이 즐겨 먹기 때문에 과도하게 섭취하면 소아비만 등의 주요 원인이 될 수도 있어 과도한 섭취를 피해야한다는 게 컨슈머리서치 측 설명이다.

제품 유형별로는 컵 형태 제품의 당 함량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당분 함량 상위10개 품목 가운데 6개가 컵 제품이었다. 재료별로는 단팥이 많이 들어간 제품이 당분 함량도 높았다. 단팥이 들어간 팥빙수류, 단팥 소가 들어간 찰떡 종류도 당 함량 순위 상위에 올랐다. 특히 최근 디저트 시장에서 급부상한 팥빙수류 제품이 당 함량 순위 상위권을 휩쓸었다.

조사 대상 80개 제품 가운데 당분 함량이 많은 것은 롯데제과의 ‘일품팥빙수’로 54g에 달했다. 이 제품은 용기에 1회 제공량(125g)을 기준으로 당 함량을 27g이라고 표기했지만, 실제로는 하나의 컵 용기에 경쟁사 제품과 비슷한 양(250g)으로 나왔다. 다음은 빙그레의 ‘NEW팥빙수’ 제품은 당 함량이 48g, 롯데푸드의 ‘팥빙수 파티’는 44g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당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은 제품은 팥이나 유제품 등을 넣지 않고 얼음을 갈아 단 맛보다는 시원한 맛을 내는 제품들이었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아이스크림은 차갑기 때문에 입에서 단 맛을 덜 느낄 수도 있지만 실제 설탕 함량은 비슷한 단맛의 상온 제품보다 높다”며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과도한 섭취를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calltax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