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타
  • 심형탁 “김학문은 만화적 요소를 많이 따온 인물이죠”(인터뷰)

  • 기사입력 2014-03-25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극본 임수미, 연출 박준화, 이하 식샤)에서는 코믹한 김학문으로 활약한다 싶더니 어느새 종편채널 JTBC 드라마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극본 박민정, 연출 김윤철, 이하 우사수)에서는 진지한 사랑을 하는 한준모로 변해있었다. 흠잡을 것 하나 없는 훈훈한 비주얼이 배역에 따라 상반된 느낌으로 변모한다. 3월, 두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마친 배우 심형탁을 만났다.

“두 역할을 왔다갔다 하다 보니 쉽지는 않은 작업이었어요. 밤새 ‘우사수’를 촬영한 뒤 모자를 써서 앞머리를 내리고 바로 ‘식샤’ 촬영에 들어가는 식이였죠. 스스로도 김학문과 한준모가 뒤섞이는 것을 가장 경계했어요. 자칫하면 두 캐릭터 모두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었으니까요.”

한준모와 김학문, 워낙 성격이 다른 캐릭터다 보니 한사람 안에서 두 캐릭터를 끄집어내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다. 둘 중에 더 애착이 갔던 캐릭터가 있었는지도 궁금했다.

“김학문의 코믹하고 쾌활한 모습과 한준모의 순애보적인 모습이 전부 심형탁 안에 있어요. 상황에 따라 이를 효과적으로 끄집어내는 것이 중요했죠. 그래도 조금 더 정성을 쏟았던 캐릭터는 김학문 같아요. ‘우사수’의 한준모가 메인 커플을 뒷받침 해주는 역할이었다면 ‘식샤’의 김학문은 조금 더 뚜렷한 정체성이 있었으니까요. 지금까지 했던 다양한 캐릭터를 집대성 시킨 역할이 김학문이었다고 생각해요.”


달랐던 캐릭터만큼 촬영장 분위기도, 감독님의 촬영스타일도 사뭇 달랐다. 이는 오히려 심형탁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됐다.

“‘식샤’는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어요. 지금 생각해도 이게 바로 좋은 드라마가 나온 원동력이 아닌가 싶어요. 감독님도 ‘네가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보라’며 판을 깔아주는 방식으로 촬영을 하세요. 그야말로 재미있게 놀았죠. 반면 ‘우사수’는 저한테는 조금 외로웠던 것 같아요. 대부분 유진 씨와 촬영을 하기 때문에 왁자지껄하게 놀 기회는 없죠. 덕분에 유진 씨가 얼마나 좋은 연기자인지 알게 됐다는 장점은 있어요. ‘우사수’ 감독님은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이세요. 배우들한테도 ‘대본을 미친 듯이 외워와서 현장에서는 연습을 하지마라’고 당부하세요. 저한테는 새로운 경험이었죠.”

‘식샤’에서는 윤두준과 심형탁이 가까이 마주앉아 묘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브로맨스를 연상시키는 장면을 찍을 때는 기분이 남다르지 않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좋았다”고 대답한다.

“사실 두준이 때문에 아이돌을 다시 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두준이에 대해 잘 몰랐거든요. 그런데 정말 예의 바르더라고요. 그 장면을 찍을 때는 띠동갑인 두준이랑 아직 그래도 훈훈한 그림이 나오는구나 싶어서 기분이 좋았어요. ‘나 아직 안 죽었구나’ 하고요.”

심형탁은 장난감을 모으는 독특한 취미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남자 중에 장난감 싫어하는 사람 없다”며 당당하게 자신의 취미를 밝힌 그는 애니메이션을 보는 게 연기에 도움이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학문 캐릭터는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에서 따온 부분이 많아요. 다른 배우들이 드라마를 보고 공부할 때 전 애니메이션을 보며 공부하는 거죠. 김학문 특유의 과장된 제스처가 거기서 나온거에요. 사실 ‘식샤’ 자체도 좀 만화 같은 드라마지 않았나요? 그래서 김학문도 그런 게 필요할 거라 생각했거든요.”


심형탁의 또 다른 취미는 바로 운동이다. 이런 그이기에 ‘식샤’에서 ‘먹방’을 찍을 때는 트레이너에게 허락을 받기도 했다. 실제로 밥 한 그릇을 모두 비워야 한다는 감독님의 주문 때문이다.

“5월쯤 몸 공개를 한번 할까 생각중이에요. 잠깐 쉴 때 흐트러지지 않고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준비를 하는 거죠. 저는 그렇게 살아요. 자신에게 과제를 주고 하나씩 클리어해나가는 재미로. 그래도 ‘식샤’ 촬영하면서 살은 안 쪄서 다행이죠. 감독님이 ‘먹방’ 찍는 날은 아무것도 먹지 말라고 하시거든요. 사람이 진짜 배고플 때 먹으면 많이 못 먹잖아요.”

배우 심형탁은 ‘식샤’를 통해 이제야 젊은 층에게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그간 일일드라마와 주말드라마를 주로 해온 탓에 젊은 층에게 얼굴을 알리기 쉽지 않았던 것이다. 그렇기에 중고등학생들에게 “심형탁이다”고 반말을 들어도 오히려 기분이 좋다고 한다.

“감사하게도 대본이 많이 들어오는 중이라 차기작을 고르는 중이에요. 정말 행복한 고민이죠. 앞으로는 심형탁만의 연기를 만들어나가고 싶어요. 혹시 ‘식샤’ 2시즌이 제작된다면 그것도 하고 싶고요.”

어느새 데뷔 10년을 훌쩍 넘겼다. 하지만 김학문은 아직도 “계속 준비하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말한다. 그런 그의 노력이 더욱 빛을 발하는 2014년이 되길 기대해본다.
속보팀 이슈팀기자 /ent@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