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TM영업 제한으로 2금융권ㆍ대부업 영업 반토막…“왜 우리만 잡나”

  • 기사입력 2014-03-14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텔레마케팅(TM) 영업이 제한되면서 여신ㆍ저축은행ㆍ대부업의 지난달 개인 신용대출 영업실적이 반토막난 것으로 나타났다.
TM영업 제한과 함께 대출모집인 규제도 강화되면서 주요 영업방식에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영업환경이 악화되면서 “국내ㆍ외 업체 및 업종 간 차별규제”라며 업계 불만도 커지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개인 신용대출(햇살론 제외)을 많이 취급하는 캐피탈사(할부금융사) 11곳, 저축은행 8곳, 대부업체 2곳의 지난달 개인 대출 실적 총액은 2769억원으로, 전달보다 45.6%나 감소했다.

캐피탈사 11곳이 62.8% 줄었고 저축은행 8곳은 59.4% 감소했다. 대부업체 상위 2곳은 26.9% 줄었다.

대부업계 관계자는 “상위 업체를 제외하면 중소업체 대부분이 80% 이상 매출이 급감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4월부터 현행 39%인 최고이자율이 34.9%로 낮아져 더 힘들어질 것”이라며 “중소업체들의 폐업이 음성화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털어놨다.

실제 업계에서는 일시 휴업에 돌입했거나 폐업까지 고민하는 업체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별규제 논란도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대부업체에 대한 TV광고제한이다. 현재 대부업만 유일하게 금융업종 가운데 TV광고를 제한받고 있다.

금융당국은 올해 업무보고에서 개인정보 불법 유통에 따른 후속조치로 방송통신위원회 등 유관 부처와 협력해 대부업체의 과도한 대출 광고를 제한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무차별 반복광고 제한 ▷청소년을 고려한 광고시간 조정 ▷허위광고 적발 시 전화번호 정지 조치 등을 취할 방침이다.

정치권에서는 아예 대부업의 TV광고를 금지시키는 법안도 논의중이다.

대부금융협회 측은 “최근 TM영업이 금지되면서 영업방식을 광고로 바꾸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TV광고를 막으려는 움직임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대출금리와 고객층이 캐피탈, 저축은행과 비슷한데 유독 대부업만 규제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M영업과 대출모집인 규제를 강화한데 대한 외국계사의 눈길도 곱지 않다. 한 외국계 금융사 관계자는 “TM과 대출모집인 영업비중이 높은 외국계만 더 힘들어지게 됐다”면서 “한국은 오락가락한 정책에 외국계를 차별하는 규제가 너무 많은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hhj6386@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