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국 반정부 시위대, 시내 점거 중단...협상 가능성 커져

  • 기사입력 2014-03-02 14: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생생뉴스〕 잉락 칫나왓 총리 등 ‘친 탁신 세력’의 퇴진을 요구하던 태국 반정부 시위대가 2일 방콕 점거 시위를 중단했다.

수텝 터억수반 전 부총리 등 시위 지도부는 이날 아침 그동안 점거해왔던 방콕 시내 파툼완 교차로에서 철수해, 룸피니 공원으로 시위대와 함께 이동했다. 이로써 지난 1월 13일부터 시작한 방콕 셧다운(shut-down. 점거) 시위가 사실상 종료됐다.

수텝 전 부총리는 지난달 28일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파툼완, 라차프라송, 아속, 실롬 등 교차로의 점거 시위를 2일부터 중단하고 시위대를 룸피니 공원으로 결집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시위대는 그러나 잉락 정부 활동을 마비시키고, 그의 오빠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와 관련된 기업의 운영을 방해하기 위한 행동은 계속할 방침이다.

시위대는 잉락 총리 등 친 탁신 세력의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해 11월부터 반정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잉락 총리는 시위를 가라앉히기 위해 지난달 2일 조기 총선을 실시했다.

그러나 총선에도 불구하고 정국이 안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반정부 시위와 관련해 지금까지 시민, 어린이, 경찰 등 23명이 숨졌으며, 700여명이 다쳤다.

선거위원회 관계자는 반정부 점거 시위가 중단됨에 따라 시위대와 정부 사이에 정국 위기 해소를 위한 대화 가능성이 커졌다고 관측했다.

최근 조기 총선 결과 전체 375개 선거구 중 18%에 해당하는 69개 선거구에서 선거 연기를 요구한 시위대의 방해로 투표가 무산됐다. 이 떄문에 지난 2월 조기총선 때 반정부 시위대의 저지로 투표가 무산된 서부 펫차부리 주 등 5개 주에서는 이날 보궐선거가 실시됐다. 선거위원회는 투표가 무산된 나머지 주에 대해 당초 다음 달말 보궐선거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투표 절차에 대한 문제로 인해 선거 일정이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에따라 총선 결과가 확정되지 않고 있으며, 새 의회와 정부 구성도 미뤄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