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14 한국대중음악상 조용필 4개,엑소 3개부문 후보
[헤럴드경제=이윤미기자]2014 한국대중음악상 수상후보에 여성 솔로 가수 장필순이 ‘올해의 음반'’올해의 노래'‘올해의 음악인'’최우수 모던록 음반' 등 5개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최다부문 후보가 됐다.

윤형배 이승열, 조용필은 4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으며 아이돌 그룹 엑소는 올해의 노래, 올해의 신인,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부문 등 3개부문에 후보에 올랐다.

2014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회(위원장 김창남)는 4일 전체 4개분야 24개부문에 걸쳐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후보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대중적 관심이 높은 올해의 신인상에는 Zion.T , 김예림, 김오키, 로큰롤 라디오, 엑소 등이 올랐으며,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에는 f(x), Glen Check, 엑소, 지드래곤, 크레용팝, 포미닛이 올랐다.

최우수 랩&힙합 노래부문에는 JJK의 ’360도', PNSB의 ‘방방', 개코의 ’될 대로 되라고 해', 불한당 크루의 ‘불한당가', 스윙스의 ’No Mercy‘가 후보로 올랐다.

최우수 팝 노래로는 장필순의 ’맴맴'을 비롯, 강아솔의 ’엄마', 김예림의 ‘Voice’, 이적의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조용필의 ‘Bounce’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음악인으로 활동해온 공로를 평가하는 올해의 특별상인 선정위원공로상에는 재즈 보컬리스트 박성연씨가 선정됐다.

올해 대중음악상 수상분야는 ‘TV 영화음악 부문'이 폐지돼 25개부문에서 24개 부문으로 줄었다.

박은석 심사위원은 “올해는 각 부문별 분과별 심사위원의 심사재량을 특히 강화했다“며, “7,6개 부문에 후보로 선정되는 압도적인 작품이 올해는 없었다”고 심사소감을 밝혔다.

심사대상적품은 2012년 12월1일부터 2013년 11월30일까지 국내에서 출시된 모든 앨범이 포함됐다.
/mee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