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스마트폰은 내 개인 트레이너!…사용자 운동형태 스스로 인식…움직임 측정후 피드백 등 제공

  • 기사입력 2013-11-08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운동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서며,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켜고 운동조교를 부른다. 지금부터 운동을 시작한다. 일정 시간 운동을 하고 나니, 조교는 “5㎞ 걸었습니다”라고 말한다. 현재까지의 걸음 수뿐 아니라 걸어온 경로도 지도 형태로 보여준다. 가혹한 운동조교는 “어제보다 많이 운동했지만 아직 부족하다”며 목표량을 채우기 위해서는 좀 더 걸어야 한다고 말한다. 운동조교는 피트니스센터의 트레이너가 아니다. 스마트폰에 다운로드된 애플리케이션이다. 이 신통한 앱은 이용자의 모든 움직임을 측정하고 심지어 ‘운동을 지속해라, 멈춰라’라는 명령까지 한다.

스마트폰 내부에 장착된 칩이 이용자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모션인식 기능은 단순히 기기 자체를 제어하는 데서 그치지 않는다. 앞서 언급한 피트니스 앱처럼 기기가 이용자 움직임에 대한 데이터를 측정하고 이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 사람의 삶을 제어하는 상호작용도 이루어진다.

이런 기능은 특히 ‘헬스’ 시장에서 주목받는다. 예컨대 전 세계에서 18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눔 다이어트 코치’의 경우 GPS 기능이 포함돼 있어 자전거, 등산, 조깅, 쇼핑 등 다양한 활동에 대한 경로를 측정하고 칼로리 소모량 등을 볼 수 있다. 실시간 만보 기능을 탑재해 이용자의 운동량을 계산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이 회사에서 개발된 ‘눔 워크’는 배터리 소모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력 센서를 활용해 걷기와 뛰기 같은 활동량을 측정하고 이를 페이스북이나 구글 플러스에 있는 친구와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아이리버 온

사용자의 운동 형태를 스스로 인식하는 ‘스포츠패나틱 런’ 역시 이용자의 이동 속도와 형태를 분석하고 걷기운동인지 뛰기운동인지를 스스로 파악한다. 특히 이 데이터를 시각화해서 보여주는 전문 트레킹 앱이다.

앱 개발에서 나아가 스스로 기기를 개발하며 직접 이 시장에 뛰어드는 업체도 있다. 최근 스포츠의류업체 아디다스는 건강관리 기능을 강화한 피트니스 스마트워치를 시장에 선보였다. 아디다스 스마트워치는 GPS를 탑재해 사용자의 움직임을 추적한다는 점에서 앞서 언급한 앱들과 비슷하다. 또 이를 통해 개인화된 운동 프로그램을 조언하고 거리를 예측하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손목에 착용한 채로 심박수를 측정하는 기능도 더해졌다.

아이리버가 최근 출시한 아이리버 온은 시계가 아닌 이어폰으로 나의 운동량을 체크한다. 아이리버 온은 심박수에 따른 적절한 운동량을 음성으로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사용자의 움직임에 따라 심박수를 체크하고, 이에 따라 운동의 수준을 지시한다.

또한 걷기, 달리기, 하이킹, 사이클링, 러닝머신 등 다양한 운동을 포함하고 있으며 GPS 기능을 통해 사용자의 이동 경로를 지도 위에 표시해준다.

서지혜 기자/gyelov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