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복지
  • 용산구, 팀원들과 함께하는 ‘문화세미나’ 추진

  • 기사입력 2013-11-08 09: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지난 9월부터 조직 내 원활한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팀원들과 함께하는 문화세미나’를 추진하고 있다.

문화소통은 미술관(9월), 연극(10월), 영화(11월) 3가지 테마로 용산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팀 단위로 문화ㆍ예술 체험활동을 통해 직원들의 자기계발과 학습욕구를 충족시키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월 별 테마를 살펴보면 ▷9월 - 서울시립미술관(낙원을 그린 화가 고갱) ▷10월 - 대학로 소극장(연극 라이어) ▷11월 - 서울 시내 모든 CGV (원하는 영화) 등 3가지 종류로 현재는 11월 영화 테마가 진행 중이다.

구는 이번 문화세미나를 통해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함께 열린 소통의 기회를 마련해 조직 내 권위주의를 타파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동시에 직원간의 신뢰구축 및 조직 만족도 향상으로 구정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전 직원(약 1300여명)을 대상으로 게시판을 통해 테마와 모집인원, 신청기간 등을 공지하고 팀 단위로 모집에 나섰다. 선정은 추첨으로 이뤄지며 정해진 기간 내에 팀별 자율적으로 시행하고 후기를 작성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실제 운영결과를 살펴보면 1차(9월) 미술관은 6개팀 38명이 신청하여 전원 참여했으며 2차(10월) 연극은 15개팀 81명이 신청하여 7개팀 40명이 선정됐다. 3차(11월) 영화는 경쟁이 매우 심했는데 총 31개팀 180명이 신청, 9개팀 45명이 선정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한 번의 문화체험이 곧 팀별 조직력 향상으로 바로 이어질 수는 없겠지만 굉장히 좋은 시도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직원이 행복해야 구민이 행복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직원들의 화합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 기획예산과(2199-6453)로 문의하면 된다.

hhj6386@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