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기사

  • 보현스님 이경미, 과거 청순미모… ‘80년대 아이유’

  • 기사입력 2013-10-22 10:28
[헤럴드생생뉴스]1980년대 스타 가수 이경미로 활동했던 보현스님이 모습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 1980년대 톱스타 이경미에서 돌연 연예계 은퇴, 현재는 보현이란 법명으로 출가생활 중인 스님이 출연했다.

이날 보현스님과 동반출연한 연예계 기자 출신 방송인 이상벽은 “당시 이경미 씨 CF 출연료가 편당 1000만원이었다. 30편 찍으면 3억이었다. 배우로 치면 이영애 송혜급 인기였다”고 말했다.

CF 모델로 데뷔한 보현스님은 가수로 전업 후 청순한 여고생 느낌의 매력으로 뭇남성을 사로잡았다. 이와 관련 이상벽은 “현재 가수로 따지자면 아이유 씨 개념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길거리 캐스팅으로 연예계에 입문한 이경미는 가수 활동 당시 이선희와 신인가수상을 놓고 다툴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으나 돌연 은퇴, 이후 속세를 떠나 비구니로서의 삶을 살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레드카펫 여배우 파격노출~~~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리우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